2017년 9월 15일 금요일

충격 깊은 가르침 - 하나님과 구원자 믿고 영 위해 살아도 온전히? 정명석 진리

충격 깊은 가르침 - 하나님과 구원자 믿고 영 위해 살아도 온전히? 정명석 진리

 
안녕하세요? 하늘이 맑고 아름다운 가을, 정명석 목사님의 멘티 jms 진리와 사랑입니다.
 
얼마전 직장에서 병으로 1년 휴직을 신청한 분이 계십니다
평소에 대화도 하고 알고 지낸지도 5년이상 되는데 
몸이 안좋아서 휴직을 신청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렇구나 하고 지나갔는데 정확히 알아보니 유방암 3기라고 하네요
그래서 검색해보았더니 48% 정도는 병을 완치시켜 10년이상 산다고 하네요.
 그래도 그렇지 그 지인은 이제 30대 후반인데.... 충격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이러한 상황가운데 제 인생의 멘토
성삼위 하나님을 가장 완벽하게 가르쳐주시고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본인이 직접 본을 보여 행하는 정명석 목사님의 주일말씀가운데 
위의 내용과 관련있는 깊은 가르침의 말씀을 해주셨어요.

 
바로 깊은 기도와 간구함을 통한 성령님과의 기도대화를 통해 뇌로 받은 말씀중 한 마디는
 
하나님과 구원자를 믿으며 영을 위해 살더라도
일부만 하지 말고 온전히해라는 것입니다.

 
왜 그러하냐고요? 정명석 목사님을 통해 성령님께서 가르쳐주신 그 이유를
 듣고 읽고 깨달으면 충격 받게 되실 것입니다.

 
구원의 삶, 휴거의 삶을 일부만 살면,
나의 영도, 나의 영이 거할 곳도
개발하다 만 곳과 같고 짓다 만 집과 같다는 것이었습니다.


 
만들어지다 만 영은 미완성으로
그 영이 거하는 환경도 미완성이 되잖아요.
 
그럼 어떻게 될까요? 그만큼 고통과 고생이 따르게 되는 것은 당연하겠죠!

 
정명석 멘토는 후에는 세상에서 육만 위해 산 것을 혀를 깨물며 후회한다고 
심정깊게 말씀해주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명석 목사님도 지금 그 고통의 십자가 위에서도 
절대 굴하지 않고 맘뜻목숨 다해 이 시대 하나님의 뜻을 
더욱 웅장하게 이루기 위해 몸부림치며 희생하는 것이란 것이 
가슴 깊이 느껴졌습니다.

 
왜냐하면 전능자 하나님을 소홀히 섬기고,
메시아를 맞고도 육적으로 산 까닭이라는 것입니다.
 
이는 잠시 잠깐의 후회가 아닌 영원한 후회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흔히 하나님과 구원자를 믿으면 구원이라고 하지만 구원도
자기 육신의 행위대로, 자기 육의 공력과 공적대로
영이 변화되고 영이 거할 곳이 결정됨을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jms 진리와 사랑은 깊이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행한 대로 갚아 준다고 하신 하나님의 말씀대로 아니겠습니까?
 
과연 그러한지 다시한번 깊이 생각해보시는 시간 가질까요?
우리가 목적지를 두고 자기가 걸어간 만큼만 가지잖아요.
어떤 것을 만들 때 만든 만큼만 형상이 만들어져 있잖아요.

 
그와같이 정명석 목사님은
자기 육신이 전능자를 섬기는 만큼, 사랑하는 만큼,
성자주님의 말씀대로 진실하게 행하는 만큼
삶의 형상, 영의 형상, 영의 집의 형상이 만들어진다는 것입니다.

 
백지장을 놓고 사람을 그린 만큼만 그려져 있지요?
잘 그리면 잘 그린 만큼 그려져 있습니다.

 
그와 같이 자기 행위도 행한 만큼만 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시죠?
jms 진리와 사랑도 행하지 않은 것은 일점일획도 더 안 되어 있더라고요.
 
또한 자기가 먹은 만큼만 몸에 영양분이 흡수되지요?
 
이와 같이 자기 행위만큼만
영과 영의 집이 형성되고 받을 것을 받습니다.

 
이것을 깨닫고, 정명석 목사님과 같이
하나님의 창조 목적을 두고 절실히 실천하면 어떨까요?
 
힘들어도 해야 만들어지고 얻어지는 것이 있어 해결되는 것은
 당연한 이치가 아니겠습니까!


 
정명석 목사님은 또 충격 감동으로 말씀해주셨는데
물은 한 번 흘러가면 평생 못 쓰듯이
이와 같이 시간은 안 쓰면 그냥 없어진다는 것이었습니다.
 
맞죠! 한 번 지나간 시간은 다시 쓸 수도 없고 살 수도 없지 않습니까?

 
절대 이 원리를 깨닫고, 시간을 손에 움켜쥐고 살아야 된다고 하신 정명석 목사님이십니다.
 
많은 지도자들 중에 자신의 한 말과 행동이 일치되는 분이 얼마나 있을까요?
그러나 정명석 목사님은 그 극적 고통의 환경속에서도
 진정 그 어떤 누구보다도
시간의 가치를 깨닫고
밤낮 시간의 가치를 깨닫고 행하며 사는 인생임을 자부심을 갖고 말씀드립니다.

 
오늘 jms 진리와 사랑이 충격받아 감동으로 전해드린 말씀으로 자신이 영을 위해 살아도
온전히 행하며 사시는 분들이 되시길 성자주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드리며
오늘 포스팅 마칩니다




2017년 9월 12일 화요일

인생의 어떻게 살아야 육신이 살았을 때 최고의 목적은 과연? - 정명석 목사 동영상

인생의 어떻게 살아야 육신이 살았을 때 최고의 목적은 과연? - 정명석 목사 동영상

 
안녕하세요? 인생을 깊이 생각하게 하는 계절 2017 가을
정명석 목사님의 멘티 jms 희망드림입니다.
 
며칠 전 친하게 지냈던 띠동갑 지인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원인은 자다가 심장마비가 왔기 때문이었습니다. 또 사망한지 일주일이나 지나서 발견되어
부패가 진행되어 악취가 심하였고 작은 구더기들이 생겼습니다.


 
이 모습을 보면서 jms 희망드림은
과연 우리는 어떻게 사는 것이 가장 최고 가치있게 인생을 사는 것일까 하고 
깊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보이는 육신만을 위해 인생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연 그 삶이 제대로 된 삶일까요? 지인의 죽음을 마주하면서 느낀 점은
 절대 제대로 된 인생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여기 성삼위 하나님께 깊은 기도와 간구함, 온 일생을 
어떠한 억울함, 누명, 고통이 있을지라도 
성삼위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온전히 마음 뜻 목숨다해 살아왔고
 앞으로도 그러한 삶으로 더욱 나아갈 것을 확신하는 정명석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삶을 보면 
하나님,성령님,성자주님이 확실히 존재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의 삶은 바로 성삼위 하나님과 깊이 대화하고 그 말씀을 실천하는 삶이었고
그런 그의 삶가운데 강력하게 역사해주시는 
성삼위 하나님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명석 목사님의 삶을 보면 영원한 세계가 완벽하게 존재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의 삶은 고통받는 그곳에서조차 
누릴 수 있는 최소한의 자유와 시간까지도
다 투자해서 듣고 읽고 깨달아 영원한 행복과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이끌수 있는성삼위의 깊은 말씀을 받아 전해주시기 때문입니다.

 
과연 육신이 살아있을 때 어떠한 삶을 사는 것이 가장 최고의 삶일까요?
지금부터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으로 깊은 사색의 시간을 떠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육은 인생 100년 남짓 살고 죽으면 끝납니다.
그리고 영이 육의 삶을 이어받아서 영원히 산다는 것입니다. 어떻게요? 영원히요~


 
그래서 이 세상에서 육신을 가지고 살 때,
영을 구원하고 만드는 것에 목적을 두고 살아야 된다는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에
jms 희망드림은 진정 깊이 공감합니다.
 
육신이 살았을 때 영을 구원해 놓고 살아야
육이 죽어도 영이 영의 세계로 건너뛰어 갈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해 놓고 살지 않는 자는 미래에 희망이 없는 자라고 할 수 있을까요?
 
희망을 잃은 자는 생명을 잃은 자와 같잖아요.
목적 없이 사는 자는 식물인간 삶과 같은 삶이잖아요.
 
그래서 jms 희망드림은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자기 영의 구원과 휴거의 희망을 잃은 자는 생명을 잃은 자와 마찬가지이며
하나님의 창조의 목적 없이 사는 자는
식물인간 삶과 같은 삶이란 것이
깊이 와닿았습니다.

 
육적으로 먹고 입고, 사랑과 명예와 세상에 취해
육만 위해 사는 자들은 현실에서 끝난다면
미래 영원한 생명의 세계가 없는 짐승 같은 삶과 다를 바가 무엇이 있겠습니까?


 
인생이 무엇인지 세상 학문이나 철학으로 배우려면,
배우다가 을 못 찾고 늙지만
10일만 하나님께 물어보면 안다고 확실히 정명석 목사님은 말씀해주셨습니다.

 
그것을 확실히 알고, 다음 날 해가 뜨는 즉시
하나님의 말씀대로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분이 바로 정명석 목사님입니다.
 
jms 희망드림도 철학자들이 인생에 대해 논하는 것을 들어보았지만
이는 마치 다람쥐 쳇바퀴 도는 논리라고 하고 싶습니다.


 
전능자 하나님이 인생을 창조하셨으니
하나님이 인생 사는 목적도 알고, 의미도 알고,
허무도 알고, 영원함도 아시지 않겠습니까?
 
하나님께 하루제대로 배우면,
세상에서 ‘100배운 것보다 100배 더 안다는 것을 
제 인생의 멘토 정명석 목사님을 통해 확실히 알수 있습니다.


 
소경은 일생 동안 사막의 모래 한 알도 못 보잖아요!
이와 같이 인생들은 한 치 앞도 모르는 소경이라 모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아십니다. 하나님이 보낸 구원자도 하나님께 배웠으니 아시겠죠!


 
그를 만나서 인생에 대해 배우고
인생의 목적에 대해 눈을 떠야 된다고 정명석 목사님은 
먼저 눈을 뜬 자로서 확실하게 말씀해주셨습니다.


 
그렇다면 인생 잘 먹고 편히 살다가 죽는 것이다.” 하며
육만 생각하고 사는 자의 삶은 어떤 삶일까요?
 
정명석 목사님의 감동 비유를 들어 한마디로 전해드린다면
농사지어서 평생 먹고 살 곡식의 씨앗을 전부 다 가지고
진수성찬을 차려서 한 번에 먹고 끝내는 자입니다.
 
그리고 삶을 끝내는 자입니다.


 
깊은 기도와 간구함가운데 성령님께 정명석 목사님이 직접 받은 말씀을 들어볼까요?
 
곡식의 씨를 가지고 해마다 농사지어서 평생 먹고 살 수 있는데,
그 귀한 씨앗을 하루에 다 먹어 버리듯
육신만 위해 살지 말아라.
 
영을 위해 살아라. 영의 구원을 이뤄 놓고 살아라.

 
육신이 살아 있을 때 구원자를 만나서 그 말씀을 듣고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꼭 영을 구원해 놔야 된다.” 하셨습니다.
 
영을 생각하고 사는 자의 삶은 어떤 삶일까요?
 
역시 비유의 달인 정명석 목사님의 한마디 감동적이었습니다.

 
곡식의 씨를 가지고 해마다 수고하고 노력하여 농사짓고,
농사지은 것을 추수해서 먹고 사는 자와 같습니다.
 
육신이 살았을 때 자기 영을 온전히 구원해 놓지 않고 사는 자는
오늘 하루 살고 끝나는 자와 같습니다.
 
여러분은 오늘만 살고 죽을 자와 사랑하겠습니까?
오늘만 살고 죽을 자와 목적을 두고 같이 일하겠습니까?

 
정명석 목사님이 전해주신 이 문장을 냉철하게 깊이 들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영을 구원해 놓지 못한 자는 오늘만 살고 끝나는 자라는 것을요.


 
 
그럼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듣고 jms 희망드림은
육신이 하나님의 목적을 두고 선하고 의롭게 살고
육이 건강하도록 관리하면서,
영을 위해서 살아야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과연 인간이 어떠한 삶 살기를 원하실까요?
 
하나님은 사랑의 목적을 두고 천지와 인간을 창조하셨으니,
마치 사랑하는 자와 한 몸 되어 살듯
삼위를 진정 사랑하며 일체 되어 살기를 원한다는 것을 
정명석 목사님은 깨달아 지금까지 맘뜻목숨다해 살고 있습니다.


 
과연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 지 깨달음을 주는 
정명석 목사님의 잠언 동영상
보내드립니다.
 
video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은 읽고 깨달아 
모두 하나님의 최고 목적을 인생의 목적으로 두고 살기를 
성자주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드리며 포스팅 마칩니다.